Close Mobile Menu

(주)메커니즘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25 지성빌딩 3층 (우)04382   사업자등록번호 450-87-00813   대표 백승관
Tel. 02-794-5007   Fax. 02-794-5006   vips@makernism.co.kr

Operated by Makernism Co. Ltd. by Permission of Hearst Communications, Inc., New York, New York, United States of America

Close Mobile Menu
Go to top

조명으로 물든 여름의 빛

초여름의 석양빛은 여름 안에서도 여름을 더 그리워하게 만든다. 붉고 푸른빛이 담긴 신비로운 공간은 마치 여행지에 온 듯 온 마음을 무장 해제시킨다.

헤일로 에보HALO EVO 270만원 챕터원.

물을 머금은 공기, 피부를 간지럽히는 태양, 얼음 컵에 맺힌 이슬이 익숙해지는 계절 여름. 겨울을 따뜻하게 채워주었던 불멍은 잊고 새로운 불빛으로 마음과 공간을 채워보는 건 어떨까. 그저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을 일렁이게 하는 여름밤의 선셋 같은 신비로운 빛을 말이다.

버튼을 누르는 순간 공간을 이국적인 빛으로 물들이는 이 조명의 이름은 이탈리아의 만달라키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탄생한 ‘헤일로 에보’이다. 공간을 밝히는 단순한 조명의 역할을 넘어 휴식과 명상을 돕는데 목적을 두고 불, 태양, 하늘 세 가지 요소를 중심으로 그 빛을 그대로 재현한 것이 특징이다.

둥근 형태를 기본으로 하는 붉고 푸르른 빛은 따듯하고 편안한 공간을 연출해주며 360° 회전 가능한 헤드로 각도에 따라 원하는 패턴을 만들어낼 수 있다. 언제나 그리워지는 여름밤, 여행지에서의 추억이 있다. 투어를 마치고, 서핑을 마치고 쇼트 팬츠와 플립플롭 차림으로 우연히 마주했던 그 밤의 황홀한 무드가 문득 사무치게 그립다면 당신의 공간을 여름의 석양빛으로 채워보는 것은 어떨까? 어쩌면 나만의 새로운 휴양이 될지도 모를 일.


인센스 스틱으로 향기를 더하는 여름밤

  1. 침향과 진한 바닐라향이 고급스러운 니르-바나 6만9천원 올피움.
  2. 베르가못의 달콤하고 시트러스한 향의 세린 나이트 베르가못 2만9천원 올피움.
  3. 네롤리와 침향이 어우러진 숲속 느낌의 네롤리 세크리드 우드 2만9천원 올피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