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obile Menu

(주)메커니즘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25 지성빌딩 3층 (우)04382   사업자등록번호 450-87-00813   대표 백승관
Tel. 02-794-5007   Fax. 02-794-5006   vips@makernism.co.kr

Operated by Makernism Co. Ltd. by Permission of Hearst Communications, Inc., New York, New York, United States of America

Close Mobile Menu
Scroll Down
Scroll Down
Go to top

소진스러운 배우 박소진

그룹에서 혼자가 된 배우 박소진은 한결 여유로운 모습이었다. 이제야 스스로에게 온전히 집중하는, ‘소진스러운’ 삶을 살고 있는 그녀를 만났다.

과거 걸스데이로 귀엽고 섹시한 이미지를 어필하던 배 우 박소진은 이전과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한층 여유로워졌다고 할까. 그녀의 유튜브만 봐도 잘 알 수 있다. 친구와 함께 꽃시장 가 기, 천으로 가방 만들기 등 일상의 소소함을 스스럼없이 보여준 다. 이전에는 느낄 수 없던 편안하고 여유로운 모습이다. 배우로 서 얼굴을 알리고 인지도를 높여야 한다는 조바심이나 긴장감이 느껴질 법도 한데 말이다. 단순히 가수에서 배우로 전향했기 때 문일까. 2년 만에 화보 촬영을 한다는 그녀는 어색해하기보다 차 분했으며 인터뷰를 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확실히 내가 알던 그녀 의 모습과는 달랐다. 과연 무엇이 그녀에게 변화를 준 걸까?

아까 보니 다들 살 빠졌다고 말하더라.

10월 방영하는 MBC 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 때문에 체중을 감량했다. 볼살이 있고 없고의 차이 가 큰 편이라 많이 감량한 상태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는 어떤 역할을 맡았나?

웨딩 제품 디자인 사 업을 하는 배두래 역을 맡았다. 뛰어난 판단력과 똑 부러진 성격으로 비 즈니스에 능수능란한 사람이다. 주인공인 유인나 선배님의 절친이자 사 업 파트너이기도 하다.

주인공의 절친이면 비중이 꽤 있겠다.

맞다. 그래서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설레기도 하고 책임감도 더 생기고. 공간에 적응하기 위해 일찍 촬 영장에 가 있는다. 지금 있는 공간이 내 공간이고, 내 사업체이고, 내 건 물이라는 생각을 가지려고.

비중이 커진 만큼 부담도 클 것 같은데?

오히려 덜하다. <스토브리그>에 서는 2~3회에 한 번씩 나오니까 그 장면 하나로 나를 각인시켜야 한다 는 부담감이 있었다. 그래서 더 어렵게 느껴졌다. 이번 작품에서는 등장 하는 장면이 늘었으니 보여줄 것도 많고 보여줄 기회도 많아졌다. 부담 이 덜되고 마음이 더 편하다.

한 인터뷰에서 ‘올해 목표는 연기적으로 많이 습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얼마나 이룬 것 같나?

작품을 하면서 선배들과 호흡하고, 보고 배우는 게 있다 보니 저절로 습득하게 되더라. 확실히 현장에 갈 때 도 전보다 덜 긴장되는 것 같고.

꼭 해보고 싶은 연기가 있나?

<암살>, <밀정>, <항거> 같은 시대극을 꼭 해보고 싶다. 한 번도 살아보지 않은 시대, 그 시대에 실존했던 인물을 연기한다는 것은 정말 매력적인 것 같다.

연기를 해야겠다고 결심한 적은 언제인가?

2년 전 연극을 통해 무대에 올랐는데 ‘이거구나’ 싶더라. 연기에 대한 깊은 매력을 느낀 것이다.

어떤 매력을 느꼈길래?

매순간 똑같을 수 없다는 거다. 같은 역할이라도 연기하는 그 순간의 기분, 날씨, 시간에 따라 매번 달라진다. 나뿐만 아 니라 상대방도 매번 다르다. 이게 정말 큰 매력으로 다가왔다.

혼자 활동하는 것에 대한 외로움이나 부담은 없나?

물론 허전할 때도 있다. 하지만 스스로의 힘으로 무언가 해내어 간다는 성취감으로 행복을 느낄 때도 많다. 덕분에 책임감도 더 커졌고, 앞으로 더 잘하고 싶다.


이제 가수 박소진의 모습은 기대하기 어려워진 걸까?

언젠가 노래하는 날이 오긴 올 것 같다. 아주 자연스럽게 말이다. 나는 여전히 음악을 좋 아하고, 더 사랑하게 되었으니까.

음악을 더 사랑하게 되었다고?

과거에는 음악이 사랑스럽지 않게 느껴 질 때도 있었다. 내가 원하는 음악보다 대중에게 보여줌으로써 좋은 결 과를 얻을 수 있는 음악에만 집중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연기를 하면서 ‘나로부터 하는 거구나, 나를 담아낼 수 있구나’라고 느꼈다. 그렇다면 음악에도 나를 충분히 담아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음악을 더 사랑하게 된 이유다.

유튜브를 시작한 것도 같은 맥락이겠지? 영상에 자신을 담고 있으니까.

유튜브는 다양한 사람과 다양한 삶을 보여주는 공간이 아닌가. 나 또한 특별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 게 아니었기 때문에 부담없이 시작할 수 있었다. 친구와 꽃시장 가기, 가방 만들기, 좋아하는 노래 부르기 등 올리는 콘텐츠를 보면 전부 소소하고 일상적인 것들이다. 보는 분들은 ‘쟤도 저런 거 하면서 사는구나’라고 생각하실 것 같다.

유튜브 이름이 ‘소진스럽’이더라. ‘소진스럽다’는 어떤 것일까?

‘저런 걸 굳이 왜 하지?’ 싶은 일을 하는 것. 만원이면 예쁜 에코백을 충분히 살 수 있는데 굳이 시장에서 천 사와서 한 땀 한 땀 만든다든가, 집에서 가만히 있다가 갑자기 냄비에 탄 자국을 없앤다든가. 원래 가만히 있지 못하고 이것저것 시도해보는 성격이라 그렇다. 누군가는 ‘뻘짓’이라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웃음)

‘뻘짓’은 아닌 것 같다. 그런 것들이 ‘소확행’을 실천하는 방법일 테니까. 이외에도 알려지지 않은 취미가 있나?

매일 아침 명상을 한다. 일어나자마자 한 시간 정도 하는데 안정적이고 좋은 에너지가 온몸에 꽉 차는 느낌이다. ‘요가소년’ 같은 유튜브도 적극 활용하고. 자기 전에 하는 것도 좋다. 잠이 잘 오고 수면의 질이 좋아지는 걸 느낀다.


혼자서도 잘 노는 체질 같다. 결혼 생각은 없나?

진짜 모르겠다. 자세히 그려본 적도 없고 아예 감도 오지 않는다. 다들 왜 이렇게 결혼을 잘하지? 어릴 때는 30대가 되면 당연히 결혼하고 살 줄 알았는데. 지금은 하고 싶은 것도, 자리잡아야 할 것도 많아서 딱히 결혼 생각이 없다. 아직은 나를 더 사랑하는 시기인 것 같기도 하고.

지금이 행복해서 그런 게 아닐까? 대화를 하는 지금도 참 차분하고 편안해보인다.

맞다. 아까 촬영한 사진을 보는데 사진에서 평온함이 느껴지더라. 사실 예전에는 이렇게 인터뷰를 할 때도 걱정이 앞섰다. 내가 말한 것과 다르게 기사를 쓰시면 어쩌나 하고. 또 그룹 활동을 했으니까 나 하나로 인해 그룹 이미지에 흠이 갈까 두렵기도 했다.

이제 그런 걱정은 없겠다.

혼자 활동하니 그런 걱정은 확실히 덜하다. 자존감과 자기애가 높아지기도 했고. 지금 이 인터뷰도 사람과 사람이 만나 이야기하는 것 같다.

예전에는 인터뷰 때 거짓말도 했겠다.

거짓말은 하지 않았지만 굳이 솔직할 필요는 없었다. 이제 걱정이나 두려움이 전보다 줄었으니 기자님을 더 신뢰하게 되고, 말할 때도 크게 두렵지 않다.

그래서 이 인터뷰는 얼마나 솔직했나?

당연히 100%다.